우체국 정기예금 수신 금리가 인상됐다.
 
우정사업본부는 새해를 맞아 서민들의 자산 형성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정기예금과 정기적금의 수신금리를 인상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정기예금은 가입 기간별로 기본금리를 0.20%p 인상했다. 1년 정기예금 기본 금리의 경우 연 1.90%에서 2.10%로 인상한다.
 
특히 사회소외계층, 사랑나눔실천자, 소상공인 등에는 우대금리 0.50%p를 지급하는 '이웃사랑정기예금'과 '소상공인정기예금'의 경우 3년 만기 최고 연 2.90%의 금리를 제공한다.
 
또한 근로자의 퇴직급여 보장을 위한 '퇴직연금정기예금'의 경우 연 최고 0.38%p 인상하여 우체국예금의 공공적 역할을 수행한다.
 
정기적금은 가입 기간별로 기본금리가 최고 연 0.15%p 인상했다. 기초수급자, 소년소녀가장 등에 우대금리를 최고 2.20%까지 제공하는 '우체국새출발자유적금'의 경우 3년 만기 최고 연 4.60%를 지급한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보편적 서민들과 사회적 금융약자 권익보호를 위해 우체국 예금상품의 기본금리 위주로 인상했다"면서 "서민들의 자산 형성과 사회적 금융약자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