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권 주변 위험목 정비합니다"
"생활권 주변 위험목 정비합니다"
  • 김철 기자
  • 승인 2024.04.1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과 자연재난으로부터 군민 생명·재산 피해 최소화

 

강진군은 군민 생활 불편과 인명·재산상 피해가 우려되는 생활권 주변 위험 수목을 제거하는 생활권 주변 위험목 정비사업을 지난 2023년부터 실시하면서 군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1일 군에 따르면, 위험목 정비사업은 태풍 등 강우나 강풍으로 인해 나무가 민가로 쓰러져 발생할 수 있는 재산 및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올해 1억5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난 1월 읍·면을 통해 위험목 신청을 받아 2월 현지 확인을 거쳐 3월 위험목 선정 후 같은 달 28일 시작해 5월 말까지 124주를 제거할 계획이다.
 
위험목 선정은 1순위 공공용지 수목, 2순위 사유지에 있는 공공수목(정자목, 당산나무 등), 3순위 독거노인,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 사유지 내 위험 수목, 4순위 취약계층 외 가정의 위험 수목 순으로 하되. 단순 경관개선 목적의 가지치기, 사유지 가지치기, 전·답, 죽림 등 이번 사업 목적과 거리가 먼 수목은 제외되고, 우선순위에 포함돼 있더라도 소유자 동의서가 없으면 선정에서 제외된다.
 
임창복 산림과장은 "집중호우 및 태풍이 오기 전 생활권 위험목 정비 사업을 완료해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