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윤영일 정책위의장과 함께 청와대 앞에서 농성중인 '농업·밥상 살리는 농정대개혁 촉구 단식농성단'을 방문하여 농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위로와 격려를 전했다.
 
'농업·밥상 살리는 농정대개혁 촉구 단식농성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적폐농정 청산과 관료 쇄신, 대통령 직속 농정개혁 특별위원회 설치, 국민 먹거리와 식량문제'에 대한 대통령의 직접적 조치 등을 요구하고 있다.
 
황주홍 위원장은 진헌극 단장, 김영규 GMO반대 전국행동 조직위원장 등 농성단과의 면담을 통해 "수확이 한창인 농민들께서 황금빛 들판이 아닌 차디찬 시멘트 바닥에 나오게 된 데 대해 농해수위원장으로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후보 시절에는 농업을 직접 챙기겠다고 했지만, 실상은 농촌, 농민, 농업의 '농'자를 말씀하시는 것을 듣지 못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황 위원장은 "정부의 농업 홀대, 농정 무시는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농민의 입장에서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 정부와의 싸움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농정척폐 청산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도 제대로 된 응답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