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구 황주홍 의원이 민주평화당에 입당했다.
 
지난 6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창당식에서 지역구 황주홍 의원이 민주평화당에 합류를 알렸다. 이와 함께 지역 곽영체 도의원, 김상윤 군의회 의장, 배홍준 군의원, 윤재남 군의원, 정중섭 군의원도ㅤ
국민의당을 떠나 민주평화당에 함께 하기로 했다.
 
황 의원은 민주평화당 입당에 앞서 지난 1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황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분당 파국을 막아보려던 중재 노력이 실패했습니다. 안철수 대표의 조기 사퇴만이 사태 해결의 첫 단추라던 중재파의 노력은 거부되었습니다. 조기 사퇴하지 않으면 함께 할 수 없다고 했던 처음 중재안대로 저는 이제 떠나려 합니다"고 밝혔다.
 
이어 황 의원은 "착잡합니다. 정치가 이처럼 촌치의 양보없는 상호 대치로 시종하는 것에 대한 자괴감과 비감으로 허무하기도 하고, 정치 자체가 싫어지기도 합니다. 박주선 선배를 비롯한 중재파 동료들과 다른 길을 걷게 되는 일은 슬프기조차 합니다"고 강조했다.
 
또 황 의원은 "저는 이제 선택의 기로에 섰고, 민주평화당을 선택하려 합니다. 혼자서 무소속으로 남는 방안도 생각했었지만, 통합하려는 이들에 대한 신뢰 훼손과 깊은 절망, 그리고 제 눈으로 직접 확인한 민주평화당에 대한 압도적 지역내 여론에 따라 이렇게 하려는 것입니다"라고 민주평화당 입당을 알렸다.
 
마지막으로 황 의원은 "분당을 막지 못해 그저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제 자신의 한계와 제 정치력의 한계를 절감할 뿐입니다. 마음이 무겁고 우울합니다. 며칠 동안만이라도 조용히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입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