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1일 강진이 온통 들썩였다.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두 시간동안 강진군이 국비를 따내 개최한 '강진 K-POP콘서트 M-슈퍼콘서트'가 서울 수도권을 포함해 대전 등 충청권, 광주·전남권에서 몰려든 2만3천여명의 팬들 환호성 때문이었다.
 
행사장에는 오전부터 팬들이 몰려들었다. 현장예매를 위해 하루전 강진으로 온 팬과 관람객들은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열리고 있는 강진만 생태공원과 가우도, 마량놀토수산시장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거나 종합운동장 근처에 마련된 쉼터와 휴식공간, 음식점과 상가를 찾아다녔다. 강진에 수많은 관광객이 한꺼번에 풀린 효과였다.
 
이번 콘서트는 군 단위 최초로 문화관광부 공모에 최종 확정돼 국비 1억5천만원과 전남도비 1억원 등을 지원받아 열렸다. 유치 당시 강진군은 부산과 인천 등 인구 200만, 300만명 규모의 대도시들과 치열한 경쟁 끝에 성공해 전국 지자체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이번 콘서트는 국내팬 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동남아, 멀리 아프리카쪽에서 온 수백명의 한류팬들도 함께 참여해 한류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질서정연한 모습으로 아이돌 보이그룹과 걸그룹의 노래 한 소절 한 소절을 함께 부르는 모습은 당분간 잊혀지기 힘든 명장면이었다.
 
K-POP콘서트를 보러온 청소년 팬들은 대부분 강진 방문이 처음으로 이번 공연을 계기로 언제든 강진으로 관광 올 수 있는 '미래고객'들로 포섭했다. 이런 대규모 행사는 어찌보면 강진의 행운이다. 이번 행사를 보면서 강진을 위해 3년정도 장기 지원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남도음식축제처럼 3년간 강진을 빛내줬으면 하는 생각이 모든 군민들이 마음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