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 사색의 길' 상생을 함께 걷다
'다산 사색의 길' 상생을 함께 걷다
  • 김철 기자
  • 승인 2024.06.1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원군수, 김동연 경기지사 백련사~다산초당 넘으며 상생프로젝트 다짐

 

강진원 군수와 김동연 경기지사가 지난 10일 도암면 만덕산 자락 백련사에서 다산초당으로 넘어가는 '사색의 길'을 함께 걸으며 상생프로젝트 가동 등 교류와 협력의 기회를 확대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강진군과 경기도, 강진군문화관광재단과 경기문화재단이 마련한 이번 만남은 다산 정약용 선생과 그의 철학에 공감하고 군과 도, 양 재단의 향후 각종 콘텐츠 발굴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와 (재)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은 '2024 新 경세유표 기회의 경기 강진순례'를 지난 9일부터 시작해 11일까지 일정을 진행했다. 경기문화재단은 지난 2023년 12월 첫 강진 순례를 진행함과 동시에 강진군과의 지속적인 문화교류를 위해 MOU를 체결했었다. 
 
경기도에 기반을 두고 있는 만 19~39세 청년과 행사 관계자 등 50여명으로 구성된 이번 강진 순례단은 다산 정약용 선생이 18년간 유배생활을 했던 강진에서 특강, 포럼, 각종 체험과 공연 등 다채로운 실학 관련 콘텐츠들을 경험했다. 다산 선생의 흔적을 따라가는 것에서 더 나아가 그의 정신과 삶의 태도에서 우리가 배울 점 등을 함께 고민했다.
 
강진원 군수와 김동연 경기지사는 이날 오전 다산선생과 혜장선사가 함께 넘나들었던 백련사~다산초당 만덕산 길을 같이 걸으며 공통 분모인 다산 정약용 선생의 애민, 청렴, 교육에 대해 공감했다. 
 
강 군수는 도농교류와 농촌체험 성공사례인 푸소(FU-SO)체험과 전국 지자체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강진형 육아수당 정책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김동연 지사는 "강진군의 지방소멸대응 우수 정책과 다산선생의 가르침까지 모두 모범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경기도 역시 강진군의 의지와 방향에 공감하고 하반기에 강진군을 초청, 좋은 교류를 이어가자"고 화답했다.
 
강진원 군수는 "향후 경기도와의 지속적인 교류 확대를 통해 강진군이 가지고 있는 역사문화자원을 더욱 많이 알리고 올해 강진군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반값+ 강진여행에 경기도민들이 대거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강진순례에는 다산연구소 박석무 이사장, 강진이 고향인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 윤동환 전 군수 등이 동행했다. 
 
박석무 이사장은 다산석학답게 정약용 선생의 소소한 일상까지 짚어주며 참가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