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영수 도의원, 국도 23호선 강진~마량 도로 4차선 확포장 촉구 건의
차영수 도의원, 국도 23호선 강진~마량 도로 4차선 확포장 촉구 건의
  • 김철 기자
  • 승인 2024.06.1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의회 차영수 의원은 지난 3일 열린 제38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국도 23호선 강진~마량 도로 4차선 확포장 공사를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2026~2030)에 반영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 건의했다.
 
국도 23호선 강진~마량 구간은 강진과 완도를 비롯한 서남해안 지역의 교통·관광·산업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도로이다.
 
이 도로는 폭이 좁고 선형이 구불구불해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아 전남도를 비롯한 관련 기관과 주민들이 정부에 4차선 도로로 확포장 해 줄 것을 지속 제기했었다.
 
2009년 4차선 도로 확포장을 위한 기본설계 용역이 완료되었으나 2010년 타당성 재조사로 교통량이 적고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2차로 선형 개량 공사로 변경돼 2020년 12월에 준공됐다.
 
2023년 TMS(교통량정보제공시스템)에 따르면 이 도로의 1일 교통량은 9천377대로 4차로 개설을 위한 최소 교통량 기준인 7천500대를 훨씬 초과하고 있다.
 
강진 마량~고금·고금~신지 연륙연도교 개통으로 완도 장보고 대교 등을 찾는 많은 관광객과 강진항 개발, 남해고속도로 대형차량 증가, 인접한 장흥 관산·대덕·회진에서 이용하는 차량까지 늘면서 교통량이 더욱 많아졌다.
 
2026년 광주~강진 고속도로 개통을 대비하고 도서지역 긴급환자 이송과 지역 관광·농수축산업 등의 발전을 위해 국도 23호선 강진~마량 구간의 4차선 확포장이 반드시 필요한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