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읍 야간문화, 지역경제 견인한다
강진읍 야간문화, 지역경제 견인한다
  • 김영미 기자
  • 승인 2024.05.2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요일밤의 청춘 버스킹, '목야청청' 시작

문화체육부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 전라남도, 전남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4 문화가 있는 날 - 구석구석 문화배달' 사업에 강진군소상공인연합회가 최종 선정돼 오는 30일부터 '강진형 홍대거리 조성'으로 불리는 새로운 음악문화도시 사업을 선보인다.
 
목요일 밤의 청춘 버스킹 '목야청청'이라는 명칭으로 진행되는 이 사업은 강진읍 일대에 차 없는 거리를 적용해 다양한 장르의 거리공연 문화를 통해 지역상권을 활성화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마련됐다.
 
강진군소상공인연합회는 '거리의 배경음악'을 목표로 라이브연주가 가능한 전국 거리공연자를 공모해 출연진을 꾸리고, 강진읍 20여개 상가와 협의를 거쳐 영국의 펍 문화를 응용한 '목야청청 에티켓'을 홍보하는 등 새롭게 선보이는 야간문화의 완성도를 위한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다.
 
공연은 강진군 수협 강진읍지점 일원에서 전국 공모로 뽑은 실력파 뮤지션들의 버스킹으로 진행되며 공연을 볼 수 있는 목요일은 5월 30일, 6월 13일, 6월 20일, 6월 27일, 7월 4일, 7월 11일, 7월 18일, 7월 25일, 8월 1일, 8월 29일, 9월 26일, 10월 31일로 저녁 7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행사성 사업이 아닌 문화와 경제를 잇는 구조를 만들어 실험하는 사업"이라며 "성공 사례 마련을 통해 강진군이 점차 다른 골목으로 확장해 나가는 것이 목표이며 전남공공배달앱 먹깨비를 활용한 이벤트 등 행사 구역뿐 아니라 강진읍 전체 상가를 함께 활성화하기위해 관계부서와도 적극 협의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과 관련된 내용은 강진군청과 강진군소상공인연합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