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박물관, 4월 김성우 작가 개인전
다산박물관, 4월 김성우 작가 개인전
  • 강진신문
  • 승인 2024.04.1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산박물관은 올해도 지역의 역량 있는 작가들과 신진 작가들을 선정하여 4월부터 12월까지 다채로운 전시를 개최한다.
 
첫번째 전시를 맡은 김성우 작가는 현재 와보랑께박물관 관장이며, 대한민국 남부국제 현대미술제, 남부현대미술협회 영호남 교류전, 광주전남현대작가회 전시 등 다양한 전시 교류를 펼쳐왔다. 
 
이번 개인전은 '그림이 된 사투리'라는 주제로 작품 17여 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평소 우리 한글의 형태에 대한 깊은 관심과 고찰을 통해, 너무나도 아름다운 글자임을 깨달아 작품으로 옮기게 되었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한글의 형태를 조형화해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특히, 전라남도에서 사용하는 사투리가 점점 사라지기 전에 이것을 그림으로 표현해, 널리 알리고자 하는 마음에 하나하나 작품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다산박물관은 2024년 지역작가 초대전을 통해 작가의 의미 있는 작품들을 지역민들과 함께 향유하고자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오는 28일까지 박물관 1층 다산갤러리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