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은 최근 확산 중인 홍역에 대해 홍역 긴급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홍역예방수칙을 안내하는 등 군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홍역은 환자의 기침 또는 재채기를 통해 공기로 전파되며 면역이 불충분한 사람이 홍역 환자와 접촉하게 되면 90%이상 발병한다. 초기에는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얼굴을 시작으로 온 몸에 발진이 생기며 집단 감염의 우려가 커 발진 발생 후 4일까지 격리가 필요한 질환이다.
 
홍역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이 중요하다. 어린이는 1차(생후 12~15개월)와 2차(만4~6세)홍역 표준 접종일정에 따라 적기에 접종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질병관리본부는 홍역 유행국가로 여행하기 전에 홍역 예방백신(MMR)을 2회 접종하였는지 확인하고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출국 4~6주 전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완료해야한다고 밝혔다. 생후 6∼11개월 영아라도 1회 접종이 필요하다고 권고하고 있다.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준수하고 발열 및 발진 환자와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 발열과 발진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보건소에 신고하고 증상이 발생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서현미 강진군보건소장은 "홍역은 전염성이 매우 높지만 2회의 MMR접종으로 충분히 예방 가능하므로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홍역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경우 대중교통 이용을 하지 말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역 관련 사항은 강진군보건소(430-3591~3번)나 질병관리본부(1339번)로 문의하여 필요한 주치를 받으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