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해양수산기술원은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지난 6년간 시험 연구 끝에 어업인이 선호하는 김 신품종 '해모돌1호'를 개발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어가 분양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전라남도해양수산기술원은 전남지역 김 양식 어업인의 기후변화에 강하고 맛과 품질이 좋은 신품종 개발 요구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해풍1호(일명 슈퍼김)'에 이어 '해모돌1호'를 개발했다.
 
이후 해남해역에서 지난해까지 2년간 현장시험 한 결과 같은 종인 모무늬돌김류 보다 고수온 등 내병성에 강하고 1회 채취까지 성장이 5일 이상 빠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김발 120m 기준으로 재래 모무늬돌김 양식에 비해 생산량은 71%, 위판 가격은 40% 높아 단위면적당 소득이 2.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 시험연구를 마친 방사무늬김류 '해풍2호'는 김밥용으로 인기가 좋아 오는 7월까지 품종 등록을 완료하고 2020년부터 2년간 전남 모든 해역에 시험분양 후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분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