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 관사가 새롭게 탈바꿈한다.
 
강진군을 방문하는 관광객 수가 지난 몇 년간부터 지속적으로 늘어가고 있는 추세에 있으나 늘어나는 관광객 수에 비해 강진 명소를 적극 홍보 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해 관광객들이 많은 명소를 방문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강진군은 군수 주택으로 사용되던 구 관사를 폐쇄하고 관광종합안내소로 이용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기존 군수 주택으로 사용되었던 구 관사를 관광종합안내소로 이용하기 위해 군청과 분리되어 있던 담벼락을 제거하는 작업이 지난 19일부터 이루어졌다.
 
이와 동시에 해양산림과에서는 구 관사에 식재되어 있는 모과나무, 매화나무 등 약 200여주에 대한 수목 이식작업을 실시하여 관광종합안내소로의 공사를 시작했다. 이식된 수목은 대다수가 강진만 갈대축제장으로 옮겨져 강진만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경관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였고, 수형이 좋지 못한 일부 수종은 도암면 나무농장으로 이식해 관리하도록 하였다.

또 배롱나무, 홍단풍 등 일부수종은 관광종합안내소 주변 경관개선을 위해 이식하지 않고 그 자리에서 관리하도록 하였다. 기존에 식재 되어 있던 수목들이 적재적소에 이식되어 내년이면 관광종합안내소와 강진만 갈대축제장 등 곳곳에서 강진의 아름다운 경관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광종합안내소 설치 사업은 추후 리모델링 공사, 주차장 조성 공사 등을 통해 내년 상반기에 준공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