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2일 강진군위스타트글로벌아동센터는 강진오감통 실내공연장에서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다섯 번째 We Start 뮤직 in을 실시했다.

We Start 뮤직 in은 GKL사회공헌재단의 지원으로 위스타트강진글로벌센터에서 운영하는 음악프로그램의 일년 과정을 공연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로 5회를 맞이한 공연은 '나는 매일 꿈을 꾼다'라는 주제로 강진군 미래세대와 가족들이 함께 꿈을 키워나가는 일상을 빅밴드단원의 하모니로 지나온 시간들을 보듬어주며 잔잔한 감동을 주었다.

희망문화학교는 강진군 결혼이민자들의 취·창업을 지원하는 기술교육 사업으로 강진군으로부터 위탁 받아 운영하고 있다. 2018년 이미용자격증반을 운영하여 필기합격 3명 및 발관리사 5명이 자격증을 취득했다. 수료식을 통해 결혼이민여성은 희망문화학교의 1년간 활동을 보며 더욱 적극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해 취업으로 연결하겠다는 의지도 다졌다.

수료식 전후로 빅밴드와 공연단의 다양한 연주 및 춤 실력을 마음껏 뽐냈다. 영화ost 인기곡 아름다운 전자첼로와 바이올린의 선율로 들려주는 전자 악기 연주부터 여성보컬과 여성 연주자들이 많은 락밴드의 '아모르파티', 그리고 위스타트 강진마을의 인기브랜드인 댄싱리더반이 신곡에 맞춘 춤을 선보여 많은 관객의 호응을 받기도 했다.

문화 수준 향상을 목표로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는 목표가 잘 조화된 공연들로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미래세대의 프로그램 멘토로 활약중인 최해규 성전면 예비군중대장은 대학가요제 금상출신을 빛내며 열정적인 보컬과 기타실력으로 축하공연에 나섰다.

정신정 강진군위스타트글로벌아동센터 관장은 "무대에 오른 모두가 음악으로 하나되는 모습을 보여 기쁘다. 앞으로도 음악처럼 맞춰가며 하나 되는 삶을 살 수 있길 바란다. 아울러 희망문화학교에 참여해 1년간 취업 의지를 가진 결혼이민여성이 내년엔 꼭 자격을 취득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