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전통차가 제12회 광주국제 차문화 전시회에 참가해 동상을 수상했다.
 
(사)초의차문화연구원의 주최로 지난달 18일부터 4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는 15개국 230여 업체가 참여해 세계 차문화를 시연하는 자리를 가졌다. 여기에 대한민국차품평대회와 세계차품평대회를 비롯해 한국차문화학회 학술대회 및 세계 티포럼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진행했다.
 
강진군에서는 만경영농조합법인과 강진다산명차(주)가 홍보부스 8개소를 운영하며 강진 차문화 역사를 홍보했다. 다산정차, 다산떡차 등 차만들기 체험 및 시음행사가 진행돼 강진 생산차를 전국에 알리는 기회가 되었다. 이어진 제11회 대한민국 차 품평대회에서는 녹차, 발효차 부문 각각 외형, 찻물색, 향기, 맛, 우린 잎을 점수화했다. 대회결과 강진군 강진다산명차(주)가 녹차부문 동상을 수상하여 5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강진다산명차(주)는 강진차품평대회에서 수상한 명인들이 강진명인회라는 차회를 만들었고 회원 대부분이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강진다산명차는 강진지역의 야생차로 만든 녹차(우전)와 발효차를 통합해 2016년 출시한 강진의 대표 야생차(茶) 브랜드이기도 하다.
 
이번 기회에 강진차가 전국에서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강진다산명차 회원들의 노력과 강진다인연합회의 협력, 강진군의 지원이 더해지면서 이런 성과를 나타냈다. 이제부터가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한 시기이다.
 
이런 노력이 강진의 차를 더욱 전국에 알리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