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낭만 그리고 강진만 갈대와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제3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가 지난달 20일부터 28일까지 마무리했다.
 
개막식에는 식전행사 어린이 가을노래 공연을 시작으로 강진군의 화합과 도약을 의미하는 개막 퍼포먼스와 다함께 갈대밭을 걸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개막 축하콘서트로 진행된 갈대밭 낭만 콘서트는 설운도, 박정식, 이혜리, 현진우 등 초대가수가 출연하여 축제의 흥을 돋았다. 20일과 21일 저녁 8시 30분에 시작된 레이저 쇼는 가을밤 환상적인 퍼포먼스와 함께 관광객의 추억을 만드는 시간이 됐다.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는 '아짐아재'청춘콘서트 예선전이 진행됐고 27일 결선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그 동안 가지고 있던 노래 실력을 마음껏 뽐내고 읍·면 화합의 행사로 큰 관심을 모았다.
 
갈대축제 기간 중에는 해설사와 함께 갈대밭 걷기, 갈대밭 포토체험 추억 남기기, 추억의 SNS 사진찍기, 오행시 짓기(강진만 갈대), 갈대 빗자루 만들기 체험, 갈대 다트 맞추기 체험, 갈대밭 한복체험, 갈대밭 연날리기가 상시 운행했다. 또 축제장에 오면 '만남 먹거리장터'에서 짱뚱어, 장어, 착한한우, 추어탕 등 강진군 지역 먹거리를 선보였다.
 
가장 큰 관심은 역시 갈대였다. 강진만을 바라보면서 가족이나 연인들이 테크길을 걸으며 감탄사를 연신 품어내는 관광객이 적지 않았다. 강진만 갈대가 이렇게 아름다운지를 지금껏 몰랐다는 것이다. 갈대축제는 이제 강진을 대표하는 축제로 완전히 자리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