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강진아트홀에서 목민심서 저술 및 다산 해배 200주년 기념행사 '강진에서 한강까지, 다산과 함께 걷다'의 개막행사에서 도보단과 지역 기관단체장이 함께 황이팅을 외치면서 해배길 걷기를 알렸다.
강진이 없다면 다산도 없다(無康津 無茶山)


다산선생이 고향으로 돌아가는 해배길 행사가 재현되고 있다.
 
지난 9일 강진아트홀에서 목민심서 저술 및 다산 해배 200주년 기념행사 '강진에서 한강까지, 다산과 함께 걷다'의 개막행사를 개최했다. 이날은  한글날 휴일임에도 서울, 경기, 광주 등 전국에서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많은 이들이 참석하여 성황을 이루었다.  
 
다산의 삶과 정신을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200년 전 유배에서 풀려난 다산이 강진에서 남양주까지 걸었던 해배길을 9일부터 21일까지 걷는 재현행사가 열린다. 해배길 걷기 참가자들은 9일 다산초당에서 사의재, 강진아트홀로 첫날 도보 일정을 마치고 10일 강진군청 앞 광장에서 출발식을 갖고 남양주까지 13일간 일정으로 긴 여정을 출발했다. 출발 도보단은 전체구간을 걷는 참가자가 9명, 일일참가자가 11명으로 총 20명으로 구성되었다. 참가자 지역은 서울, 파주, 인천 등 다양하다. 걷기행사 일일참가 신청은 행사종료 전까지 계속해서 강진다산박물관과 다산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지난 9일 개막행사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황주홍 국회의원이 참석하여 축사를 하였고, 김명원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의 축사를 대신하였다. 또 다산 7대 후손인 정호영 EBS미디어대표가 참석하였으며 다산 6대손인 인기탤런트 정해인이 축하영상메시지를 보내와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이승옥 군수는 개회사에서 "다산의 18년 유배 생활은 개인에게는 불행이었지만 우리 역사에는 큰 행운이었다"며 "다산 정약용 선생이 목민관이 백성과 생사고락을 함께해야 한다는 뜻으로 사용하기도 했던 '여민동락'은 마음속에 늘 다짐하는 말이라며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더불어 행복한 강진, 군민이 주인인 시대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무강진 무다산(無康津 無茶山)'이라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강진의 18년 유배생활이 없었다면 다산의 학문적 완성을 상상하기 힘들다며 다산의 500여권의 저술과 학문적 성과는 해남윤씨의 외손인 다산이 다산초당에서 30리 거리에 있는 해남윤씨 종택에서 중앙도서관 못지 않은 많은 책을 가져다 볼 수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기념식에 이어 다산의 삶을 주제로 한 KBC국악토크콘서트 '다시, 다산'이 펼쳐졌다. 소리꾼 김산옥의 진행과 강진다산실학연구원 홍동현 연구원의 다산 정약용에 대한 설명이 곁들여져 관객들에게 다산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줬다. 이어 임진택 명창의 창작판소리'책타령'을 비롯해 수준 높은 국악 연주와 소리로 감동을 전해줬다.




   
지난 10일 강진군청 앞 광장에서 해배길 도보단이 출발식을 갖고 남양주까지 13일간의 긴 여정을 시작했다. 출정식을 갖고 도보단과 군청 실과장, 군의원 등이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지난 9일 아트홀 대공연장에서 '다시 다산'이라는 주제로 국악토크콘서트가 열렸다.

   
다산초당에서 다산선생을 기리는 고유제를 지내고 있다.

   
해배길 도보단이 풍물패를 뒤따르면서 강진읍내를 지나고 있다.

   
이승옥 군수가 해배길 도보단에게 강진특산물을 선물하고 있다.

   
아트홀 대공연장에서 해배길 도보단이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관내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가 진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