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18개소 주요 종돈장을 대상으로 가축 전염병 일제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 9월 한 달간 종돈장 17개소와 돼지정액등처리업체(돼지인공수정센터) 1개소, 총 18개소를 대상으로 1천76마리, 4천770건의 구제역돼지열병 등 질병 감염 여부를 일제 검사했다.
 
검사대상 가축 전염병은 구제역돼지열병, 돼지오제스키병 등 5종이다. 이들 전염병은 발생 시 종돈장 자체에도 피해가 발생할 뿐만 아니라 일반 양돈장 분양 시 질병 전파 우려가 크고 국가적으로도 경제적 피해가 크다.
 
검사 결과 구제역은 감염항체(NSP)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백신접종 항체(SP)는 양성률 87%(기준 60%)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열병은 모두 항원 음성이고 예방접종 항체 양성률은 95%(기준 80%)로 높게 나타났다. 그 외 돼지오제스키병돼지브루셀라병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PRRS)도 모두 항원 음성으로 분석됐다.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종돈장 등 씨돼지 생산농장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 검사를 해 질병이 없는 청정 종돈장을 유지하도록 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