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도서관은 지난달 11일부터 4일간 군민들과 함께하는 풍성한 문화프로그램과 행사로 도서관 안팎을 가득 채웠다.
 
'9월 독서의 달'행사는 올해 '책 한 잔 어때?'라는 주제로 펼쳐졌으며 군민들이 자발적 독서활동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도서관 일원 및 지역서점 등에서 다채롭게 진행됐다.
 
행사가 진행되는 주간동안 유아, 청소년 및 장년층에 이르기까지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군민들의 열띤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12일에는 '분홍문의 기적'을 쓴 강정연 작가를 초청하여 청소년들과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뜻 깊은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작가를 직접 만나보고 소통함으로써 작가의 작품세계와 창작배경을 이해하고 글쓰기의 방법 등을 배워 글짓기에 응용할 수 있도록 하여 독자와 청취자들의 만족감을 높였다.
 
14일은'알쓸신책(알아두면 쓸 데 있는 신통방통 책 이야기)'이라는 제목으로 김유석 스토리텔링 전문가를 초빙하여 지역서점에서 특별한 북 콘서트를 열었다. 이 날 김유석 강사는 현실과 연계되고 미디어와 함께하는 생동감 넘치는 책읽기를 제시함으로써 군민들에게 새로운 깨달음과 희열을 안겼다. 행사 중간에는 시낭송과 성악, 통기타 연주의 향연이 펼쳐져 깊은 울림과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관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율동 및 그림동화 읽어주기와 방향제와 야광팔찌 등을 만드는 활동을 했으며 도서관 앞마당에서는 비눗방울 놀이를 진행하여 아이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 청소년들에게는 비누꽃 휴지케이스 만들기,'특명! 도서관 숨겨진 책을 찾아라'와 '내가 도서관 뽑기왕'등 재미있고 신나는 독서습관 생활화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들을 준비하여 관심과 흥미를 한층 북돋웠다. 이외에도 연체자 구제행사 및 책 속의 좋은 구절이나 명언을 포스트잇에 적어 책나무에 직접 달아보는 행사를 진행하여 작은 추억을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영구 도서관장은 "깊어가는 가을, 올해도 도서관에서 진행되는 독서의 달 행사와 더불어 앞으로도 더욱 많은 군민에게 다양한 문화생활의 기회 및 신선한 프로그램들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