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청 옆 군수 관사가 조만간 군민 품에 안길 것으로 보인다.
 
군에 따르면 이승옥 군수는 후보자시절 군수 관사를 폐지해 군민에게 환원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고 이 군수는 관사 활용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관련부서에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강진군에서는 이를 이행하기 위해 군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군은 군민 의견이 모두 모아지면 군수 관사를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한 최종 방안을 결정할 계획이다. 현재 군민 의견으로는 관광편의를 위한 관광안내소나 관광객들의 숙박을 위한 게스트하우스 등으로 사용이 거론되고 있다. 강진군의 대표 관광지가 몰려있는 지역에 다양한 활용처를 모색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이승옥 군수는 취임 이후 관사에 입주하지 않고 자택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다.
 
강진군 관사는 지난 2006년 민선 4기에 1천㎡ 부지에 본관 1층으로 지어졌으며 연간 유지 비용으로 600만원이 지출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신임 군수가 약속대로 군수 관사를 군민을 위해 활용한다는 것은 첫 단추를 잘 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군민을 위한 초심을 잃지 않고 늘 군민들의 의견을 소중히 하는 군수가 되길 바란다는 주민들의 의견이 나오고 있다. 최근 각 자치단체 분위기는 관사를 사용하지 않고 다른 용도로 이용하고 있다. 강진군도 마찬가지라고 본다.
 
충분한 여론 수렴을 거쳐 강진군에서 가장 필요한 공간으로 바뀌기를 군민들은 원하고 있다. 전시행정으로 보여주는 공간보다는 군민들이 납득하는 공간으로 배치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