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5일 강진군재향군인회가 강진아트홀 소공연장에서 6·25전쟁 제68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6·25전쟁 68주년을 맞아 오늘의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참전용사의 값진 희생정신을 기리며 안보의식 고취 및 나라사랑 정신을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안병옥 강진부군수, 김상윤 군의장을 비롯하여 보훈단체장, 관내 기관단체, 군민, 군 장병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 8명의 참전유공자 등이 향군회장상을 수상했으며, 주관단체인 재향군인회장의 대회사, 안병옥 부군수의 기념사가 이어졌다. 이어 강진군의회 김명희 부의장의 헌시낭송, 양초우 향군대표의 결의문 채택과 장경석 6·25참전유공자 강진군지회장의 만세삼창을 통하여 의연한 결의를 다졌다.
 
안병옥 부군수는 "남북회담과 북미회담은 한반도 평화의 나침반이 되어주었으며 우리에게 '통일'이라는 희망을 주고 있다. 힘들고 외로웠던 세월을 인내하고 기다려주신 유공자분들께 감사드린다. 참전용사들이 우리 후손들을 지켜주었듯이 앞으로 더 나은 보훈으로 여러분을 지켜드리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