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가 마무리 됐다. 강진을 이끌어갈 수장으로 더불어민주당 이승옥 후보가 당선이 됐다. 이제 당선자가 강진의 미래를 조심스럽게 설계하는 가운데 가장 먼저 선거로 나눠진 주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는 역할이 중요한 상황이다.
 
선거가 끝난후 이승옥 당선자는 당선인사를 통해 이런말을 했다. 이번 선거에서 저를 지지했든, 지지하지 않았든 모두가 강진군민입니다. 군민 통합군수가 돼 살기 좋은 지역, 최고의 농어촌군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앞장 서 뛰겠다고 강조했다. 먼저 주민들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밝힌 것이다.
 
낙선인사를 건넸던 곽영체 의원도 제가 꿈꾸었던 내 인생 마지막 봉사의 기회가 이루어지지 않아 마음이 아프지만 강진 발전을 위해 다른 분야에서 봉사하겠노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선거는 끝났습니다. 군민 모두가 강진발전을 위해 단결하고 화합합시다고 강조했다. 시급한 것은 주민들의 하나됨이다.
 
이승옥 당선자는 지난 18일부터 시문학파기념관 사무실에서 '민선7기 강진군수 출범 준비위원회' 가동에 들어갔다.
 
'더불어 행복한 강진, 군민이 주인입니다'라는 기치로 출범한 민선7기 강진군수 출범준비위원회는 일반행정, 예산, 회계, 교육, 농업, 어업, 여성, 복지, 산업, 건설 위원으로 구성됐다. 출범준비위원회는 취임 전까지 현안사업 및 실무위주의 업무보고, 문제점 개선, 군정목표와 방침설정, 공약 구체화, 취임식 준비 등을 실무적으로 논의하게 된다. 하나되는 군민을 만들고 그리고 강진미래의 청사진을 만들어야 한다. 원팀으로 만드는 것이 가장 우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