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보은산 충혼탑에서 현충일 추념식이 거행됐다. 왼쪽부터 이 혁 강진경찰서장, 강진교육지원청 신대정 교육장, 마천목대대 이대왕 대대장.
강진군은 제63회 현충일을 맞아 보은산 충혼탑 광장에서 국가와 겨레를 위해 산화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자 추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강진원 강진군수를 비롯한 관내 기관단체장, 보훈단체 및 보훈가족, 학생 등 500여명이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얼을 기리고 거룩한 희생정신을 되새겼다.

참석자들은 사이렌 취명에 묵념을 올리며 명복을 빌었고 국화꽃을 헌화하며 희생정신과 넋을 기렸다. 추념식은 국기에 대한 경례를 시작으로 애국가제창, 묵념, 조총발사, 헌화 및 분향, 추념사, 헌시낭독, 현충일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2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모범 보훈대상자 및 유족에 대한 표창식도 이어졌다.

명예와 긍지를 가지고 애국정신 선양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고엽제전우회 정경식씨가 전라남도지사표창을 받았다. 또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근면 성실하게 살아 온 전몰군경유족회 김영자씨 등 10명이 강진군수로부터 표창장을 받았다.

강진원 군수는 추념사를 통해 "높은 자긍심으로 끝없는 인고의 세월을 견뎌 오신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 번영은 우리 선열들의 헌신과 불굴의 노력 덕분임을 다시 한 번 상기하고 그 고귀한 뜻을 영원히 본받아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강진군은 선열들의 소중한 정신을 높이기리면서 합당한 예우를 보장하고자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을 위한 보훈 복지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참전명예수당을 월3만5천원에서 월 5만원으로 인상하였고 금년부터는 국가유공자 및 유족에게 보훈명예수당으로 월 3만원씩을 지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