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쉼터 및 만남의 장소 역할 기대


지난 4일 강진읍 동성리 매일시장 인근 탐진아파트 입구에 특별한 오픈식이 있었다. 강진군에서  어르신들의 쉼터와 만남의 장소 마련을 위해 과감한 투자를 결정한 이후 3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실버카페 1호점 '다와카페'가 문을 열었다.
 
이날 실버카페 제1호점 오픈식에는 강진원 군수를 비롯하여 위탁기관으로 지정되어 직접 카페를 운영하는 대한노인회 강진군지회 박종득 회장과 임원, 어르신들이 대거 참석해 카페 오픈을 축하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테이프 커팅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다와카페는 어르신들의 사회활동 참여 기회를 늘리기 위해 8명의 참여자가 노인일자리 시장형사업으로 근무하게 된다. 2명이 한조를 이뤄 4일에 한번씩 근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군은 건물 임차료와 인테리어, 집기구입, 초기 운영자금 등 총 5천5백만원을 투입했다.
 
특히 어느 정도 운영이 정착되면 수익금과 노인일자리 보조금으로 카페를 운영할 수 있어 군비는 많이 소요되지 않으면서 어르신들의 쉼터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카페 운영경력도 있고 바리스타 2급 자격증을 소지한 정명희(65)씨는 "강진군에서 실버카페를 처음 시작하게 되어 카페 운영의 경험을 나누어 드리고자 참여하게 됐다"며 "항상 친절 서비스로 고객들을 대해 꼭 성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강진원 군수는 "실버카페 제1호점의 개소를 축하드린다. 초고령화 사회에 노후를 무료하게 보내는 어르신들의 보금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와카페는 일반 노인일자리 사업과 달리 시장형사업으로 추진됐다. 시장형사업은 별도의 소득과 관계없이 60세이상 참여가 가능하다. 3명의 참가자가 바리스타 자격증을 가지고 있어 단순한 카페가 아닌 전문성도 어느정도 갖추고 있다.

남녀노소 모두가 찾아와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이라 하여 '다와카페'라는 상호를 내걸었다. 시장이나 군내버스를 이용하는 군민 누구나 이용할수 있도록 만들었다는 것이 장점이다.
 
가격도 저렴하다. 일반 커피의 경우 2천원, 우유제품이 들어간 경우에는 2천500원에 판매된다. 자몽 등 생과일주스는 1잔에 4천원이다. 주간에만 운영되는 다와카페는 현재 오전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되고 있다. 주민들이 찾아오는 시간을 고려해 운영시간은 탄력적으로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다와카페는 주민 누구나 찾아와 쉼터처럼 쉬었다가는 휴식공간"이라며 "일정기간 자리를 잡으면 빵과 삶은 계란 등 간식도 판매하는 공간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