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고려청자박물관이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받은 이후 처음으로 강진군에서 발굴되었던 유물 495점을 이관해 왔다.

이전에는 전남지역의 문화유적지에서 발굴된 대다수의 유물들을 국립광주박물관이나 국립나주박물관에서 보관해 왔다. 이번 이관이 가능했던 것은 지난해 10월 고려청자박물관이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받았기 때문이다.

이번에 발굴기관에서 이관해온 유물은 지난 2012년에 고려청자디지털박물관 뒤편 언덕에 위치한 대구면 사당리 43호 요지에서 발굴한 청자음각연화문매병 편 등 396점과 2013~2014년에 도암면 용혈암지에서 발굴된 청자불상 편 등 99점이다. 이 숫자와는 별개로 발굴보고서에 포함되지 않은 참고품까지 상당수가 이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관관리 위임기관 지정은 강진군의 문화재를 강진에서 소장하고 전시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받았다는 의미이다. 권리를 부여받음과 동시에 책임도 뒤따른다. 박물관에서는 단순히 유물을 수장고에 보관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유물에 대한 분석과 전문적인 연구를 통해 논문을 발표하거나 특별전을 개최하는 방법으로 그 성과를 관람객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이관한 유물은 누구나 열람 신청만 하면 언제든지 열람이 가능하다. 박물관의 기능을 확대·강화하기 위해 제반 시설 보완은 물론 전문 연구 인력 충원도 필요한 상황이다.

이런 과정을 겪으면서 강진의 문화는 한번더 발전하게 된다. 이런 유물을 통해 많은 연구와 논문발표가 뒤따르기 때문이다. 더 많은 발굴 유물을 가지고와 강진문화를 발전시켜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