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30대 남성이 강진소방서 119안전센터를 찾아와 현금 100만원이 담긴 봉투를 전달하고 간 사연이 전해졌다. 강진소방서에 따르면 남성이 강진 119안전센터를 찾아온 건 지난 16일 오전 7시 40분쯤었다고 한다.

30대 남성은 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던 직원에게 다가와 봉투를 내밀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짧게 말한 뒤 신분을 밝히지 않은 채 황급히 사라졌다. 남성이 건넨 봉투 속에는 현금 100만원이 든 상태였고 봉투 뒷면에는 소방대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장문의 글이 적혀 있었다.

항상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 힘쓰시는 소방대원님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 드린다. 소방대원들의 건강과 소방 장비마련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아닌 보탬이 되고자 얼마 되지 않은 돈을 기부하려 합니다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서 관계자는 소방공무원의 노고를 알아주시는 것만으로도 직업에 대한 보람을 느끼는데 이렇게 따뜻한 기부금까지 전달받게 돼 모든 직원들이 큰 힘을 얻은 모습이라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안전한 지역민들의 삶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는 소방조직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생각보다 음지에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렇다고 해서 많은 임금과 두둑한 보너스가 있는 것도 아니다. 그저 주민들을 위한다는 사명감으로 버텨내고 있다. 그런 사람들을 위해 감사하다는 말은 큰 힘이 될수 있다.

항상 고생하고 힘겨운 상황에서도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키는 이런 사람들을 위해 따뜻한 말한마디가 최고의 선물이 될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