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이  농업인들의 소득 안정을 위한 예산 투입에 나선다.  군의 주력 산업인 농업이 수입 개방과 노령화, 농자재값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인데, 순수 군비 88억원이 투입된다.
 
군에 따르면 매년 군 재정에 큰 부담으로 작용되던 부채를 지난해 상환 완료하고 군 단위로는 가장 많은 64억원의 특별교부세 확보와 1천억원이 넘는 국도비사업 유치로 넉넉해진 군 예산을 농업분야에 적극 투입한다. 이에 따라 기존 38억원에 50억원을 더한 88억원이 농업인 경영안정자금으로 쓰일 전망이다.
 
강진군은 경영안정자금 확대를 위해 2년 전부터 해외 견학 및 타지자체 사례조사와 농촌경제연구원 등의 전문기관 자문, 주민 공청회를 통해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지난해 관련 조례를 제정해 2022년까지 농업인 경영안정 자금을 지원할 수 있는 법적근거를 마련했다. 지원금액 중 절반인 25억원은 강진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 상가의 활성화를 이끌도록 했다.   
 
강진군은 그동안 전라남도에서 가장 많은 금액인 38억원을 벼농사 경영안정자금으로 지원했다. 기존 제도는 그대로 두고 추가적으로 군비 50억원을 투입해 논밭 경영안정자금 명목으로 호당 70만원을 모든 농업인에게 균등 지원한다.    
 
이는 전국 최초이며 소규모 농가와 고령농 등 취약계층은 물론 축산농가와 어업인 대다수도 포함된다. 
 
강진군의 이러한 농업시책은 최근 전라남도 도의회에서 우수한 농업시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오는 3월 임시회 토론회에서 수범 사례로 발표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전국 지자체에서 강진군의 농업분야 관련 지원사업을 벤치마킹하려는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파급 효과 또한 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