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인형극단 나루'가 찾아가는 작은 학교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7일 도암초등학교 어학실에는 학생 70명, 학부모와 교사 등 100여명이 옹기종기 모여앉아 인형극 공연을 관람했다. 이날 공연은 도서관을 친근하게 여기고 책 읽는 즐거움과 책과 가까이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강진군도서관과 도암초등학교가 추진해 마련한 자리였다.

공연에 앞서 '도도한씨의 도도한 책빵'의 저자인 김해등 동화작가가 책 내용과 더불어 인형극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도도한씨의 도도한 책빵'의 공식 주제가인 도도한 책빵 노래를 배우면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강진인형극단 나루의 공연이 시작되면서 신나는 노래와 인형극 이야기에 폭 빠진 어린이들의 함성과 박수가 이어졌다.

지난해 9월 군민 8명으로 구성돼 창단 된 '강진인형극단 나루'는 이번 도암초등학교를 '찾아가는 인형극'의 첫 공연으로 시작하여 매월 1회씩 지역의 작은 학교와 어르신들을 위한 자원봉사 인형극 공연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도암초 김옥분 교장은 "시골이라 인형극을 접하기가 어려웠는데 인형극단이 직접 찾아와 인형극을 펼쳐주니 어린이들이 책과 가까이하는 좋은 계기를 마련하고 다양한 문화예술의 경험을 쌓은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