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강진만 패류감소 원인조사 용역이 시작되면서 어민들에 대한 피해보상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해양수산과학원 강진지원에서 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보고회에는 지역주민들과 수자원공사, 목포해양수산청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괄책임연구를 맡고 있는 전남대 한경호 교수가 발표에 나섰다.

용역은 간척매립, 준설, 댐 건설 등 각종사업 및 자연환경 변화 등으로 인한 패류 생산량 감소가 발생한 강진만 해역 일원을 조사하게 된다. 용역은 크게 4가지로 나눠 진행된다.

먼저 환경, 해수유동, 부유물질 확산 등을 조사하는 해양물리와 수질, 해양 및 하천오염 정도를 조사하는 해양환경, 감소정도를 객관적으로 도출하는 패류자원, 서식생물 영향정도 실험을 통한 분석을 하는 생물검정으로 나눠 연구에 나서게 된다. 이번 용역조사는 2019년 9월까지 22개월동안 진행되고 오는 9월 한차례 중간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용역결과에 따라 피해규모, 인과관계에 따라 각종 사업의 원인별 기여율이 산정된다. 기여율을 바탕으로 감정평가를 거쳐 피해액을 산출하고 보상액을 협의하는 절차로 이어지게 된다.

그동안 주민들의 고통은 말할 수 없다. 지난 2011년 당시 강진수협 김종섭 조합장을 비롯한 1천322명의 어업인이 국민권인위원회에 탄원서를 제출하고 7년여 시간이 지났다. 지난해 8월까지 33차례의 실무협의를 거친 결과 용역비 부담 계약을 체결하고 시작된 것이다. 부디 제대로 된 신속한 용역으로 주민들의 마음을 풀어 주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