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면 종오리 농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 지난 4일 작천면에서 AI가 발생한지 일주일 만에 또 다시 발병소식이 전해진 것인데, 고병원성 여부는 2~3일 후에 나올 예정이다. 
 
지난 11일 전남도와 강진군에 따르면 성전면 한 종오리 농장에서 폐사체와 산란율 저하 등으로 AI 의심신고가 접수돼 검사를 진행한 결과 H5형 항원이 확인됐다. 강진에서는 올 겨울 들어 두 번째다. 해당농가는 지난 4일 H5N6형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던 작천면 종오리 농가로부터 반경 9.7㎞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해당 농장에서 키우는 종오리 5천900마리를 살처분하는 한편 반경 3㎞이내 농가 한 곳에서 사육하고 있는 닭 6만 마리에 대해서는 검토 결과 추가 살처분에 나서지 않기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