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착장에 정박된 선박이 유실되는 사고가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해경이 관리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영암)는 지난 1일 마량면 해상에서 승선원 없이 표류 중이던 선박을 구호조치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께 마량면 고금대교를 통행하던 A씨가 승선원 없이 표류중인 1톤급 선박을 발견하고 이를 완도해경에 신고했다.
 
완도해경은 경비 함정 및 구조대를 급파하고 승선원이 해상으로 추락하였을 가능성을 염두하며 인근 해상을 대상으로 수색활동을 펼쳤다.
 
해경 조사 결과 표류 선박은 정박용 밧줄이 풀리면서 유실 된 것으로 해경은 소유주에게 선박을 인계하고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해경관계자는 "선박이 표류하게 되면 자칫 다른 선박의 항로 방해는 물론 충돌사고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정박용 밧줄 꼼꼼히 살피는 등 예방을 위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