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1년 5월 준공한 수산물 특화 단지인 칠량농공단지가 올 연말안으로 분양률 100%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칠량농공단지는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강진군이 2009년부터 조성한 수산물 특화 농공단지이다. 칠량면 송로리 일대에 국도비 34억, 군비 67억, 총101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2011년 5월 준공했다. 특히 고금도와 육지 중간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과 수산물 가공시 필요한 해수 공급 시설을 완비하고 저렴한 분양가(㎡당 51,600원)를 내세워 사업 초기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준공 직후 세계적인 불경기로 많은 입주예정 업체들이 도산하거나 사업을 축소했다. 이 때문에 계약이 줄이어 취소되고 단지 내는 잡초만 무성하게 자라 공장을 대신하는 실정이었다. 강진의 경기를 그대로 대변했다고 볼 수 있다.

강진군에서는'공무원이 먼저 다가가는 적극적인 행정'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이런 결과 지난 2015년말 분양률 48.2%로 답보상태에 있던 농공단지의 분양률이 2017년 초부터 가파르게 상승하기 시작했다. 이후 10월 기준 분양률이 76%에 이르는 성과를 거뒀다. 또 11월 중 입주예정 업체와 분양계약 체결로 분양률 100%를 앞두고 있다.

칠량농공단지의 100%분양은 지역경제에 많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장 가동으로 고용효과와 매출액에 따른 세수 수입이 발생하게 된다. 이런 기운이 계속 전파되기를 바란다. 성전산단도 100%분양 소식이 전해지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