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들녘경영체 육성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사업비 10억원을 확보했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18년부터 2019년까지 진행되는 2개년 사업으로 쌀 적정 생산, 조사료 생산·공급 확대, 고품질 친환경쌀 재배 등 사업의 다각화를 추진한다. 특히 트랜치사일로 등 조사료 가공시설을 건립해 조사료 안정적인 생산 및 유통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지역농업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사업에 참여하는 금광영농조합법인은 참여농가 285호, 경영면적 600ha 규모로 이뤄졌다. 한우 1000여두를 사육하는 대규모 들녘경영체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대단위 타작물 재배로 쌀 적정생산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참여농가에 대한 교육 및 컨설팅으로 경영체의 조직화를 갖춰, 이모작과 논농업 다양화 및 공동영농으로 생산비를 절감해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강진원 군수는 "타작물 재배, 조사료 가공·유통으로 농가소득을 높여 전국에서 으뜸가는 들녘경영체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