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의 싱싱함을 통째로 끌어 올린 맛집이 있다. 수족관에 든 생선, 꽃게, 전복, 문어, 새우 등의 생물이 퍼덕거린다. 강진만에서 잡아 올린 신선하고 좋은 재료로 본연의 맛과 신선함이 들어간 음식을 내놓고자 문을 연 강진읍 중앙로에 소재한 즐거운 포차에 있는 수산물이다.

세계사진관 뒤편에 위치한 이곳은 최 란, 최정선 형제가 운영하며 싱싱한 수산물에 중간마진을 쏙 배 가격은 참하고, 먹는다는 즐거움을 알게 해주는 해수산물 맛집이다.

친구들과 가족, 연인 등과 술 한 잔을 기울이면서 포만감을 채워주기에 충분한 싱싱한 수산물로는 탕, 찜, 구이, 회 등 다양한 요리로 변신돼 먹는 즐거움을 더해준다. 바다에서 갓 건져 올려 싱싱한 횟감과 오통통한 조개, 꽃게 등 요리는 돈이 아깝지 않은 맛이다. 또한 즐거운 포차의 매력은 강진만에 잡히는 수산물이 그날그날 달라 먹는 재미를 더한다. 

자리를 잡고 앉아 제철에 살이 통통하게 오른 꽃게를 찜, 탕, 된장국 셋중 한 가지를 주문하면 수족관에서 퍼덕거리는 생물로 곧바로 요리된다. 맛돋음 음식도 먹고 담소도 나누다보면 꽃게찜이 뜨거운 김이 모락모락하게 한소끔 쪄서 나온다.

담백한 맛이 일품인 꽃게찜은 두 손으로 잡고 살을 발라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길이 30㎝정도의 꽃게찜 한 마리는 1만원. 4인기준 꽃게탕은 얼큰 시원하게 끓여진다. 명태, 파뿌리 등 7가지 재료로 만든 육수에 청양고추를 송송 썰어 넣고 야채와 두부를 넣고 칼칼한 맛으로 준비된다. 집된장을 넣어 꽃게 특유의 비린맛을 잡은 꽃게탕은 살은 발라먹고, 국물은 밥을 말아 어머니의 손맛을 느끼도록 담은 열무김치와 생김치를 얹어 먹으면 맛있다는 말이 절로 난다.

메뉴중 으뜸은 가을 제철을 만난 전어요리다. 눈이 먼저 맛있어 하는 전어는 소금구이, 회, 무침으로 제공된다. 살만 포를 떠 보기만해도 입안에 군침이 도는 전어회는 상추에 한 점 싸서 나도 먹고, 옆사람 입에 넣어주기도 하고, 그냥 초고추장에 듬뿍 찍어 한입 먹으면 온 입안에 가득 퍼져 맛의 진수를 보여준다. 전어회는 고소하면서 쫄깃해 소주 한잔이 절로 생각나는 맛이다.

전어구이는 간수를 쏙 뺀 국산천일염을 솔솔 뿌려 오븐에 구워진다. 전어무침은 생물 전어를 손질해 미나리, 배 등을 넣어 새콤달콤 무쳐낸다. 그낭 먹어도 좋지만 밥을 비벼 먹으로 더 맛있다.

메뉴 중 제철을 만난 음식은 새우 소금구이다. 새우는 천일염 위에 얹어 통째로 구워지고 살은 부드럽고 담백해 입안에 살살 녹아내린다. 먹고 난 새우 머리부문은 버터에 구워줘 술 안주로 적격이다. 또한 문어숙회, 전복·해삼·멍게 세트, 생선 돔과 우럭으로 회도 준비된다.

즐거운 포차에는 해산물을 좋아하지 않는 손님을 위해 막창구이, 고갈비도 갖춰 두었다. 예약 및 문의는 432-8200번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