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정화센터 목리.남포지구 반대"
"환경정화센터 목리.남포지구 반대"
  • 김영미 기자
  • 승인 2003.10.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0여명 가두시위...윤군수 "사업추진 불가피, 소신껏 추진하겠다"

강진군 환경정화센터(쓰레기종합처리장) 부지가 강진읍 목리, 남포지구로 확정된 것에 반대하는 인근 마을 주민들의 집회가 열었다.

지난 20일 강진읍 평동리, 남성리, 중앙동 주민등 120여명은 강진읍 평동마을회관에 집결해 공영터미널앞을 지나 군청앞광장까지 가두시위를 벌였다.

주민들은 ‘소각장이 배출하는 다이옥신 읍민건강 위협한다’,‘청정해역 우리가 못지키면 자손만대 후회한다’ 등 20여개의 피켓을 들고 ‘결사반대’라고 적힌 붉은색 머리띠를 착용했다.

시위에 나선 주민들은 “목리·남포지역은 바다를 끼고 있어 매년 잦은 비에 침수되는 지역”이라며 “입지선정위원회는 주민피해가 없고 안정적인 곳으로 바꿔야한다”고 요구했다.

군청앞 주차장에서 반대집회를 벌이던 주민들은 군청안으로 진입하던중 직원들과 몸싸움을 벌여 피켓이 부러지는등 진입 후 군청청사입구에서 집회를 가졌다.

이어 주민대표 3명과 윤동환군수, 김광석 환경녹지과장은 강진군청 2층 대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주민들의 입지선정철회요구에 군은 환경정화센터를 추진의지를 밝혀 논의점을 찾지못하고 20여분만에 간담회를 끝마쳤다.

주민들은 “반대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종교단체, 학생등을 총동원해 세금납부거부, 학생등교거부를 벌이겠다”며 “남포, 목리, 평동리 주민들의 주소를 이전해서라도 투쟁을 굽히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윤군수는“환경정화센터를 건립해 악취가 발생한다면 주민들의 입장에 서서 먼저 결사반대입장을 외치겠다”며 “환경정화센터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사업이기 때문에 소신을 갖고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