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위 주장] 이종규 참여연대 운영위원장
[대책위 주장] 이종규 참여연대 운영위원장
  • 김철 기자
  • 승인 2003.10.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방송 담당자들과 면담에서 차분한 어투로 지역내 주민들이 당하고 있는 피해에 대해 의견을 밝힌 이종규 참여연대 운영위원장은 “상습적으로 연체된 가구에 대한 방송중단은 납득할수있으나 인상수신요금의 납부를 거부하는 세대에 대해 방송을 중단해서는 않된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이위원장은 “8월부터 미납되고 있는 가입자들은 시민단체와 행동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라며 “미납세대에 대한 케이블선을 잘라내는 것은 중지되야한다”고 밝혔다.
수신요금에 대해 이위원장은 “한달 수신요금이 1천원으로 알고 가입한

주민들도 있다”며 “가입자들에게 요금인상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하지않은 것은 방송사의 전적인 책임”이라고 밝혔다.

또 이위원장은 “요금인상의 폭도 한계를 넘어서 너무높다”며 “1천원의 요금을 납부하던 사람들이 600%가 넘는 6천600원의 요금을에 이해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방송에 대해 이위원장은 “광고채널들이 추가로 늘어난 상태에서 수신요금이 인상된다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며 “타협을 통해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적정요금을 도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후계획에 대해 이위원장은 “수신요금은 지사에서 내릴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며 “사회단체 연대로 양방송사에 요금협상에 나선 결과에 따라 추후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